기업 경영을 순조롭게 하려면 세금에 집중해야 한다

작성일 : 2020-09-18

기사 공유하기

기업 경영을 순조롭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세무위험을 예방하고 기업의 경영가치를 최고로 끌어올리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기업 경영을 순조롭게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세금’ 입니다. 세금이 중요한 이유는 직접적으로 현금이 유출되고 기업의 존폐위기를 결정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기업을 경영하다보면 예기치 못한 세금문제로 고통을 겪을 때가 많습니다. 회계 담당자의 실수로 더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경우도 있고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로 세무리스크를 떠안아야 할 때도 있습니다. 물론 세무조사로 인하여 기업 경영이 휘청거릴 수도 있고 전문인력 결핍으로 경영 환경에 치명적인 결함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기업 경영을 순탄하게 하기 위해서는 세무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기업의 경영가치를 드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규모가 큰 회사를 운영하는 경우, 세무나 회계를 담당하는 전문가가 있기에 큰 문제가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1인 기업이나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대표가 직접 회계 관리를 하거나 세무 대리인에게 일임하기 때문에 잘못된 처리로 인해 불이익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1인 기업이라면 비교적 손쉽게 세무관리를 할 수 있으나 중소기업은 지출과 수입의 단위가 크고 직원관리까지 해야하기에 세무관리에 더 골치아플 수밖에 없습니다.

만일 사내에 회계전담부서가 없는 기업이라면 사업장 내의 모든 지출과 수입을 장부에 기입하여 1년동안의 매출을 파악해야 합니다. 또한 가지급금, 미처분 이익잉여금, 명의신탁주식과 같은 재무 위험이 발생했다면 반드시 이른 시일 내에 처리해야 합니다. 가지급금의 경우에는 배당, 자사주 매입, 특허권 자본화, 직무발명보상제도 등을 활용할 수 있고 명의신탁주식은 명의신탁주식 실제 소유자 확인제도, 주식 양수도, 불균등 감자 등의 방법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편 세금만큼 중요한 운영자금과 투자자금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출을 받거나 자본금을 증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출을 받을 경우, 담보나 보증과 더불어 이자의 부담까지 떠안아야 합니다. 특히 기업의 부채비율이 높아지면 기업 가치가 하락하기 때문에 신용평가 시 불이익을 받게 되고 정부사업에 참여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또한 자본금을 증자하는 경우 기업의 자산규모가 커지기에 이자부담 없이 회사의 재무안전성을 높일 수는 있지만 가업승계에 대한 비용이 증가하거나 기존 주주에게 부담을 줄 수 있고 사채를 발행한 경우, 제도정비의 유무에 따라 세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만일 대표의 개인자금을 법인에 투입하는 경우, 가수금을 발생시킬 수 있어 향후 다양한 문제상황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기업 경영 시 세무, 노무, 법무 등의 부분을 간과할 경우 막대한 세금 추징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분쟁과 소송을 야기할 수 있기에 사전에 기업 제도를 점검 및 정비하고 중소기업이 해야 할 4대 인증, 신용관리, 절세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기업의 불확실한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는 기업의 다양한 상황과 특성에 맞춰 법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위험을 분석한 사례를 통해 최적화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내용으로는 가지급금 정리, 임원퇴직금 중간정산, 제도 정비, 명의신탁 주식, 기업부설연구소, 직무발명보상제도, 기업 신용평가, 기업 인증, 개인사업자 법인전환, 신규 법인 설립, 상속, 증여, 기업가정신 플랜 등이 있습니다.

관련 사항에 대한 문의는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로 가능합니다.

전자신문원문보기

https://www.etnews.com/20200914000078

출처 ⓒ 전자신문인터넷(http://www.etnews.com),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